코스닥

델타변이‧반도체 먹구름에 코스피 털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경제TV 쎈 이코노미 작성일21-08-13 00:00 조회34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서는 등 4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DRAM가격 하락 전망까지 더해졌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업종이 동반 하락하며 코스피도 7거래일 연속 약세를 이어갔는데요, 한 주간의 증시 흐름 앵커리포트에서 정리합니다.
 
[기자]
오늘 코스피는 7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3,170선까지 후퇴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일일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서는 등 경기 둔화 우려가 다시금 증시를 누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급증하고 있습니다. 특히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가 거센 상황으로, 미국 역시 일 평균 확진자가 12만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 확산에 예의주시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글로벌 증시의 관심을 집중시켰던 미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예상치에 부합했지만,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예상치를 상회하며 인플레이션 우려가 다시 부각됐습니다.
 
이에 이번주 코스피는 3.03% 하락한 3,171.29p에 마감했고, 코스닥 역시 1.79% 내린 1,040.78p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한 주간 수급 동향을 살펴보면 코스피는 개인(89,130)이 대량 매수에 나선 가운데 기관(-14,418)과 외국인(-70,453)이 매도했고, 코스닥도 기관(-7,079)과 외국인(-2,888)의 매물을 개인(11,207)이 받았습니다.
 
DRAM 가격 하락 등 반도체 업황이 꺾일 것이란 전망이 이어지며 반도체 업종이 연일 약세를 이어갔습니다. 이재용 부회장 가석방에도 삼성전자는 7만4,000원대까지 밀렸고, SK하이닉스는 장중 10만원이 붕괴되며 시총 2위 자리를 NAVER에 잠깐 내주기도 했습니다.
 
공모주들의 상장이 이어진 가운데 대어로 꼽히던 크래프톤은 약세를 보인 반면, 원티드랩과 플레티어 등은 따상을 기록하는 등 상반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증권업계는 단기적으로 박스권 장세 속 코로나19와 같은 개별 이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코로나 일일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선 한편, 전국 주간 이동량이 높은 만큼, 리오프닝 관련주(헬스케어, 면세, 엔터, 레저 등)에 대한 관심을 조언했습니다. 서울경제TV 서정덕입니다. /smileduck29@sedaily.com 


홈페이지 : http://www.sentv.co.kr/
네이버TV : https://tv.naver.com/sen
★SEN서울경제TV 유튜브 채널
핫클립 : https://bit.ly/2FsQnHw
VOD : https://bit.ly/2RPZiZ9
쎈 이코노미 : https://bit.ly/2EmOAC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94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mtmcebu.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